로그인 회원가입 이용안내 사이트맵 개별결제
PLANT Information
뉴스
뉴스
포토갤러리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구인/구직
공개자료실
홈 > PLANT Information > 뉴스

대우조선해양, 새해 업계 첫 수주

페이지 정보

댓글 0건 조회 5,168회 작성일 2010-03-17 01:16

본문

2010년 01월 10일 11:14     
 
대우조선해양, 새해 업계 첫 수주 

올해 100억달러라는 공격적인 수주목표를 설정한 대우조선해양이 업계 첫 수주 소식을 알리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대우조선해양(대표 남상태) 남상태 사장과 그리스 안젤리코시스 그룹(Angelicoussis Shipping Group)의 존 안젤리코시스 회장은 9일(현지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에서 초대형 유조선 2척과 벌크선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굴지의 석유회사로부터 고정식 원유생산 설비 1기도 수주했다. 이들 계약의 총 금액은 약 7억5천만달러에 달한다.

이번에 수주한 2척의 32만톤급 초대형 유조선과 18만톤급 벌크선 2척은 대우조선해양이 안젤리코시스 그룹으로부터 수주해 건조하고 있는 선박들과 동형의 선박으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12년 하반기 선주사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안젤리코시스 그룹은 현재 130여척의 선박을 보유하고 있는 그리스 최대 선사로 대우조선해양과 94년 첫 선박 거래를 시작한 이래 50여척 이상의 선박을 발주하는 등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이번 계약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거의 발주가 없었던 메이저 선사와의 계약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 특히 최근 해운 운임지수도 상승하고 있어 조선 해운산업이 바닥을 지나 조만간 회복되지 않겠냐는 조심스런 전망이 제기되고도 있다.

이번에 수주한 플랜트는 해상 유전에 설치될 고정식 원유 생산설비로 길이 105m, 폭 70m이며 총 무게만해도 4만5천톤 규모다. 대우조선해양은 이 플랜트를 2013년에 인도할 예정이다. 이 설비는 2015년부터 가동되며 하루 9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하게 된다.

대우조선해양의 남상태 사장은 “유가 상승으로 해양 유전 개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시장 전망에 밝은 그리스 선주가 움직이는 것을 볼 때 선박 시장도 회복세를 예상해 볼 수 있다.”며 “올해 목표인 100억달러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약 40억달러 상당의 선박과 해양플랜트를 수주해 업계 1위에 올라 섰으며, 올해 수주 목표를 100억달러로 설정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러한 수주 목표 달성을 위해 신제품 개발 등을 통해 선주들의 잠재 수요를 이끌어 내고, 새로운 시장 개척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출처: 대우조선해양
홈페이지: http://www.dsme.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캐드앤그래픽스